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박열> 이준익 감독, 이제훈의 꿀케미 스틸
    영화/신작 이모저모 2017. 5. 31. 20:00

    시대극의 틀을 깨는 새롭고 강렬한 이야기로 2017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는 <박열>이 이준익 감독과 이제훈의 꿀케미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준익 감독, “이제훈은 연기를 통해 ‘박열’ 그 자체를 보여주었다”

    이제훈, “이준익 감독님은 나에게 정신적 지주였다”


    영화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 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영화. <박열>을 통해 인생 연기를 예고한 이제훈과 이준익 감독이 최강 브로맨스를 엿볼 수 있는 꿀케미 스틸을 전격 공개해 화제다. 


    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영화 <박열> 촬영 내내 이준익 감독과 이제훈은 단순히 감독과 배우가 아닌, 함께 영화를 만드는 동지로서 누구보다 서로를 의지했다. 일본 제국을 뒤흔든 조선 청년 ‘박열’로 분한 이제훈은 실존 인물을 연기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이준익 감독을 향한 무한한 신뢰로 극복했다는 후문이다. <박열>을 통해 처음 호흡을 맞췄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꿀 떨어지는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던 이제훈과 이준익 감독은 모니터를 함께 확인하며 연기에 대한 상의를 하는 것은 물론, 촬영 중간중간 함께 걸으며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고, 손금을 봐주는 등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찰떡 호흡을 과시했다.



    이준익 감독과 첫 호흡을 맞춘 이제훈은 “이준익 감독님의 시나리오를 받았다는 것만으로 굉장히 떨렸다. <박열>을 촬영하는 내내 삶을 살아가는 과정 가운데 정신적인 지주가 있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깨달았다. 이준익 감독은 내가 ‘박열’을 받아들일 수 있도록 도와준 정신적 지주였다”라며 이준익 감독에 대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어 이준익 감독은 “분명 촬영 전에는 배우 이제훈과 ‘박열’의 외모가 전혀 닮지 않았었다. 하지만, 어느 순간 이제훈과 ‘박열’의 내면이 닮아있음을 확신했다. 이제훈은 연기를 통해 ‘박열’ 그 자체를 보여주었다”라며 <박열>을 통해 완벽한 변신을 보여준 이제훈에게 극찬을 보냈다. 


    서로에 대한 무한 신뢰를 엿볼 수 있는 이준익 감독과 이제훈의 꿀케미 스틸을 공개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박열>은 6월 28일 개봉, 관객들에게 뜨거운 메시지를 선사할 것이다.


    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영화 정보]


    * 제 목 : 박열

    * 감 독 : 이준익

    * 출 연 : 이제훈, 최희서, 김인우, 권율, 민진웅

    * 제공 / 배급 : 메가박스㈜플러스엠 

    * 제 작 : 박열문화산업전문유한회사

    * 크 랭 크 인 : 2017년 1월 9일

    * 크 랭 크 업: 2017년 2월 17일

    * 개 봉 : 2017년 6월 28일


    [시놉시스]


    "조선인에게는 영웅, 우리한텐 원수로 적당한 놈을 찾아."

     

    1923년, 관동대지진 이후 퍼진 괴소문으로 6천여 명의 무고한 조선인이 학살된다.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관심을 돌릴 화젯거리가 필요했던 일본내각은 

    '불령사'를 조직해 항일운동을 하던 조선 청년 '박열'을 대역사건의 배후로 지목한다.

     

    "그들이 원하는 영웅이 돼줘야지"

     

    일본의 계략을 눈치챈 '박열'은 동지이자 연인인 가네코 후미코와 함께 

    일본 황태자 폭탄 암살 계획을 자백하고,

    사형까지 무릅쓴 역사적인 재판을 시작하는데....

     

    조선인 최초의 대역죄인! 

    말 안 듣는 조선인 중 가장 말 안 듣는 조선인! 

    역사상 가장 버릇없는 피고인! 

    일본 열도를 발칵 뒤집은 사상 초유의 스캔들! 그 중심에 '박열'이 있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