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018 칸영화제 심사위원상...<가버나움>
    영화/개봉박두 2019. 1. 11. 16:35

    제71회 칸영화제 심사위원상 수상, 전세계를 울린 美친 걸작 <가버나움>이 언론, 관객, 셀럽 모두의 극찬과 응원을 받으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넘어 새해 극장가 꼭 봐야할 작품으로 떠올랐다.  


    <가버나움>수 윤종신이 인스타그램에 <가버나움>을 적극 추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그린나래미디어(주) 제공.


    새해 첫 감동대작 <가버나움>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이미 칸영화제 심사위원상 수상, 골든글로브 외국어 영화상 후보,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 1차 후보에 오르며 기대감을 높인 <가버나움>이 국내 시사회를 통해 관객들과 만나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낸 것. <가버나움>은 출생기록조차 없이 살아온 어쩌면 12살 소년 자인이 부모를 고소하고 온 세상의 관심과 응원을 받게 되며 벌어지는 감동버스터.


    2019년 1월이 다 가기도 전에 “벌써부터 올해의 영화 등극”, “2019년 최고의 감동”, “<가버나움> 홍보 대사로 나서고 싶다” 등 폭발적 반응을 보이며 익스트림무비 시사 만족도 4.5점, CGV 실관람 평점인 골든 에그지수 99%, 키노라이츠 97%, 네이버 평점 100점을 기록하고 있어 <가버나움>을 향한 관객들의 폭발적인 사랑을 느낄 수 있게 한다. 또한, 프랑스에서 2018년 개봉한 작품 중 <가버나움>이 9.6점으로 최고 평점 1위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관객들이 <가버나움>을 새해 꼭 봐야 할 영화로 추천하며 입소문이 나고 있는 가운데, 가수 윤종신이 인스타그램에 <가버나움>을 적극 추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윤종신은 “새해 울고 시작하는구나… 꼭 보시길… “이라는 리뷰를 남기며 <가버나움> 극찬 행렬에 합류했다. 윤종신의 추천 메시지를 본 예비 관객들은 “앗 이 영화 개봉 기다리고 있었는데”(@ram***), “꼭 볼게요! 감동에 목말랐는데 추천 감사해요”(@suusuu2***), “포스터만 봐도 눈물 나지 말입니다”(@cucurucuc***), “포스터부터 눈물 나네요”(@choi.hye***) 등 뜨겁게 반응하고 있다. 




    배우 연기, 감독 연출, 스토리, 음악과 영상미 모든 부분에서 깊은 만족감을 주며 관객들을 울리며 감동을 주고 있는 <가버나움>. 특히, 영화를 본 관객들은 영화 속과 비슷한 삶을 살고 있는 비전문 배우들의 진정 어린 연기에 함께 마음 아파하고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영화를 추천, 응원하고 있어 <가버나움>이 개봉 후 어떠한 바람을 일으킬지 기대감을 높인다. 


    개봉 전 역대급 관객 반응을 이끌어 내며 응원과 입소문이 일고 있는 <가버나움>은 1월 24일 국내 개봉, 큰 감동과 깊은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 INFORMATION •

    제       목    | 가버나움

    원       제    | Capharnaüm

    영       제    | Capernaum

    감       독    | 나딘 라바키

    주       연    | 자인 알 라피아, 요르다노스 시프로우, 보루와티프 트레저 반콜, 나딘 라바키 

    수입 / 배급    | 그린나래미디어㈜

    제공 / 배급    | 세미콜론 스튜디오

    공 동 제 공    | ㈜인터파크

    개       봉    | 2019년 1월 24일 

    등       급    | 15세 이상 관람가

    러 닝 타 임    | 126분

    페 이 스 북    | facebook.com/greennarae.movie

    트  위   터    | twitter.com/greennaraemovie

    인스타 그램    | instagram.com/greennaraemedia


    • SYNOPSIS •


    나를 세상에 태어나게 한

    “부모님을 고소하고 싶어요…”


    - 출생 기록조차 없이 살아온 어쩌면 12살 소년 ‘자인’으로부터



    댓글 0

Designed by Tistory.